뉴스

도쿄올림픽 D-50…도쿄 의회에서도 '취소 · 재연기' 대두

도쿄올림픽 D-50…도쿄 의회에서도 '취소 · 재연기' 대두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6.03 09: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쿄올림픽 D-50…도쿄 의회에서도 취소 · 재연기 대두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5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개최 도시인 일본 도쿄도 의회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고이케 유리코 도쿄지사가 주도해 결성한 정당인 '도민퍼스트(First)회'까지 재연기를 거론했습니다.

도쿄도 의회에서 2일 열린 각 당 대표 질의에서 도민퍼스트회가 올림픽 재연기를 언급하고 일본공산당, 입헌민주당 등이 취소나 재연기를 주장하는 등 도의회의 과반을 차지하는 3당이 올림픽 개최에 신중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도쿄신문이 3일 보도했습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아라키 지하루 도민퍼스트회 대표는 "감염 상황을 눈여겨보면서 온갖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무관중 개최나 올림픽 재연기 구상을 선택지로 두고 검토할 것으로 요구했습니다.

도쿄도 의회의 최대 정당인 도민퍼스트회는 작년 3월 올림픽 연기가 결정된 후 고이케 지사의 올림픽 개최 방침을 지지했으나 개막식을 한 달여 앞두고 이견을 내놓은 것이라서 주목됩니다.

올림픽 취소까지 요구하지는 않았으나 경기장에 관람객을 수용하는 형태로 다음 달 올림픽을 개막하겠다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구상에 제동을 건 셈입니다.

제도권 진보정당으로 분류되는 일본공산당은 올림픽이 "변이 바이러스의 제전이 될지 모른다"며 올림픽 취소를 결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입헌민주당을 대표해 질의에 나선 나카무라 히로시 의원은 "감염 상황에 대한 우려를 불식할 수 없다면" 연기 혹은 취소해야 한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기 결단을 하도록 촉구하라"는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고이케 지사는 "대회를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안전·안심' 환경을 갖추는 것이 최우선이다. 실효성 있는 코로나19 대책이 중요하다"며 "착실하게 준비를 계속한다"는 입장을 반복해 밝혔습니다.

도민퍼스트회, 일본공산당, 입헌민주당 의원을 모두 합하면 71명으로 도의회 정원(127명)의 과반이라서 이들이 단합하면 올림픽에 제동을 걸 수 있는 결의안도 가결할 수 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