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윗 막히자 개설한 트럼프 블로그, 한달만에 문 닫아

트윗 막히자 개설한 트럼프 블로그, 한달만에 문 닫아

WP "방문자 급감"…트럼프 측 "보조 수단이었을 뿐"

SBS 뉴스

작성 2021.06.03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트위터 등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 사용을 금지당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야심 차게 내놨던 블로그 페이지가 개설 한 달 만에 결국 문을 닫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지난달 4일 개설한 '도널드 트럼프의 책상에서'라는 이름의 블로그가 폐쇄됐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로이터통신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블로그는 현재 사용자가 트럼프로부터 업데이트를 신청하고자 자신들의 이메일 주소와 전화번호를 제출하는 것만을 허용하고 있다.

트럼프의 선임 고문인 제이슨 밀러는 이 블로그가 "우리가 작업 중인 광범위한 노력에 대한 보조적 수단"이었다면서 폐쇄 사실을 확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블로그마저 문을 닫으면서 그가 지지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어떤 다른 방안을 찾을지 당장에는 명확하지 않다고 더힐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지난달 블로그 개설 사실을 알리면서 '침묵과 거짓의 시기에 안전하고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블로그는 트럼프의 퇴임 이후 성명 등이 게시되는 등 그의 대통령 재임 시 메시지 창구였던 트위터와 비슷한 형태였다.

다만 방문자가 블로그 글을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공유할 수 있었지만 직접 답글은 달지 못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블로그는 개설 첫날 15만9천여 건의 '상호작용'을 보여줬지만, 곧바로 3만으로 떨어진 직후에는 1만5천 건을 넘지 못했다.

대통령 재임 당시 계정이 정지되기 전의 트럼프 전 대통령 팔로워는 트위터 8천800만 명, 페이스북 3천500만 명에 달했고 그가 글을 올릴 때마다 수십만 개의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등 사실상 SNS를 통한 정치를 했었다.

하지만 대선 패배 이후 선거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다가 급기야 의회 난입사태를 조장한 책임론까지 대두하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주요 소셜미디어들이 그의 계정을 정지시키거나 영구 폐쇄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독립 감독위원회는 지난달 초 트럼프의 책임을 인정하면서 계정 폐쇄를 당분간 이어가기로 하면서도 무기한 정지 조치가 부적절하다며 6개월 이내에 다른 사용자에게 적용되는 규칙과 일치하는 비례적 대응을 고려하는 결정을 페이스북이 검토해 내놓도록 결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