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조국 자녀 입시 문제에 청년 좌절…통렬 반성"

송영길 "조국 자녀 입시 문제에 청년 좌절…통렬 반성"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02 10:40 수정 2021.06.02 1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영길 "조국 자녀 입시 문제에 청년 좌절…통렬 반성"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2일) '조국 사태'와 관련해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 민심 경청 결과 보고회에서 "조국 전 장관의 법률적 문제와는 별개로 자녀 입시 관련 문제는 우리 스스로도 돌이켜보고 반성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민주화운동에 헌신하면서 공정과 정의를 누구보다 크게 외치고 남을 단죄했던 우리들이 과연 자기 문제와 자녀들의 문제에 그런 원칙을 지켜왔는지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지위 인맥으로 서로 인턴 시켜주고 품앗이하듯 스펙 쌓기 해주는 것은 딱히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런 시스템에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수많은 청년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는 일이었다"고 자성했습니다.

조국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가 사과한 것은 2019년 10월 당시 이해찬 대표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송 대표는 아울러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의 기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족 비리와 검찰 가족의 비리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에 대해서도 "일부 언론이 검찰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받아쓰기해 융단폭격을 해온 것에 대한 반론 요지서로 이해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송 대표는 또 4·7 재보선 원인을 제공한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비위 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당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피해자와 가족,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권력형 성비위 사건에 단호히 대처하고 피해자를 보호하는 기본적인 조치조차 취하지 않은 무책임함으로 인해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너무나도 깊은 상처와 실망을 남긴 점, 두고두고 속죄해도 부족하다"고 반성했습니다.

그러면서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피해자 측 의견을 청취해 향후 민주당에서 취해야 할 책임 있는 조치에 대해서도 의논드리겠다"고 했습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