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괌 · 사이판 하늘길 열린다…국제선 재개 '꿈틀'

괌 · 사이판 하늘길 열린다…국제선 재개 '꿈틀'

이성훈 기자

작성 2021.06.01 20:04 수정 2021.06.01 2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백신 맞은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또 하나의 혜택은 외국 여행을 갈 수도 있다는 겁니다. 백신 접종을 다 마친 사람은 자가격리를 면제해주기 때문입니다. 우리 관광객들이 많이 가는 괌과 사이판을 시작으로 1년 넘게 막혀 있었던 하늘길이 조금씩 열리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이성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제주항공 항공권 예매 사이트입니다.

1년 넘게 중단됐던 인천-사이판 노선이 오는 8일부터 다시 열리는데 이미 마감됐습니다.

[박승신/제주항공 과장 : 코로나 이후 중단했던 사이판 노선 정기편 운항을 재개합니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 해외여행 심리도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도 다음 달 사이판 노선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괌으로 가는 하늘길도 속속 열리고 있습니다.

진에어는 주 1회 인천-괌 노선 비행기를 띄우고 있고, 대한항공은 11월 항공권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티웨이항공과 에어서울은 국토부에 인천-괌 노선 운항 허가를 신청한 상태입니다.

얀센과 모더나 백신 도입이 이런 움직임을 촉발했습니다.

괌과 사이판 정부는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격리를 면제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

여행사들도 올여름부터 해외 여행객이 늘 걸로 보고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해외여행 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여행사 관계자 : 얀센 백신의 마지막 접종일이 6월 20일이에요. 1회 접종이면 끝나거든요. 그러면 7월 4일에는 해외여행을 갈 수 있는 100만 명이 생기는 거예요.]

스위스와 하와이, 몰디브 등도 백신 접종자에 한해 격리를 면제하고 있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수록 국제선 재개 속도도 빨라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VJ : 정민구)    

▶ 얀센 90만 명분 첫날 동났다…1회 접종에 30대 '들썩'
▶ "영감, 보고 싶었어"…손잡은 면회에 '눈물바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