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골대 움직인 건 일본"…모테기 위안부 발언 반박

외교부 "골대 움직인 건 일본"…모테기 위안부 발언 반박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01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골대 움직인 건 일본"…모테기 위안부 발언 반박
정부는 한국 정부가 한일 간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입장, 이른바 '골대'를 계속 바꾸는 바람에 해결이 어렵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의 어제 발언에 대해 "그간 '골대 움직이기'를 지속해온 것은 2015년 위안부 합의 및 1993년 고노 담화 등에서 스스로 표명했던 책임 통감 및 사죄·반성의 정신에 역행하는 행보를 보여온 일본 측"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측은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결코 해결될 수 없음을 인지하고, 위안부 문제의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인정하고 지속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어제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등을 둘러싼 문재인 정부의 대응에 대해 "한국에 의해 골대가 움직여지는 상황이 늘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위안부는 6·25전쟁 당시의 '위안대'나 마찬가지라는 아리무라 하루코 자민당 의원의 억지 주장에 공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모집·이송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은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강력하고 분명한 증거로,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으며 국제사회 역시 이미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위안부 문제를 비판한 2007년 미국 연방하원 결의안 등을 언급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무력분쟁 상황에서 일어난 '세계에서 유례없는 여성 인권 유린이자 보편적 인권침해의 문제'라는 점은 국제사회로부터 제기되어온 지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