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독도 표시 지도' 항의 위해 일본공사 초치

외교부, '독도 표시 지도' 항의 위해 일본공사 초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6.01 15:21 수정 2021.06.01 1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독도 표시 지도 항의 위해 일본공사 초치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것과 관련해 외교부는 오늘(1일) 오후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공개 초치해 항의했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초치가 "일본 측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관련 자료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여사한 일 측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소마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외교부 청사에 도착해 이번 사안에 대한 일본 측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외교 관례상 정부가 공개 브리핑에서 상대국 외교관에 대한 초치 계획을 미리 밝힌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