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항공사, 괌 · 사이판부터 비행기 띄운다…국제선 재개 '꿈틀'

항공사, 괌 · 사이판부터 비행기 띄운다…국제선 재개 '꿈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6.01 1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항공사, 괌 · 사이판부터 비행기 띄운다…국제선 재개 꿈틀
코로나19 여파로 국제선 운항을 대부분 중단했던 국내 항공사들이 올여름 괌과 사이판 등 관광지부터 운항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천~괌·사이판 노선이 중단된 이후 1년여만에 하늘길이 다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1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이달 8일 인천~사이판 노선을 운항합니다.

추후 일정은 시장 상황을 고려해 확정할 방침입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사이판 노선을 운항할 계획입니다.

티웨이항공과 에어서울은 인천~괌 노선 운항 허가를 국토교통부에 신청했습니다.

제주항공도 8월 괌 노선 운항을 검토 중이며, 조만간 운항 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대한항공은 11월 운항하는 인천~괌 노선 항공권 판매를 시작했고, 진에어는 현재 주1회 괌 노선을 운항 중입니다.

구체적인 운항 일정은 항공사와 현지 상황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항공사들이 괌·사이판 노선을 우선 운항하게 된 배경은 해당 노선 이용객 상당수가 우리나라 관광객이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괌·사이판에서 한국으로 오는 현지인 수가 적어 방역 당국의 부담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도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해당 노선 운항을 허가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괌·사이판 정부는 화이자, 모더나, 얀센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격리를 면제하고 있습니다.

백신 미접종자는 격리 후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해 음성인 경우에만 격리가 해제됩니다.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백신 접종 인센티브 정책도 항공사들의 국제선 운항 재개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끝낸 사람이 해외를 다녀온 경우 자가 격리를 면제해주면서 여름 성수기부터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오늘 기준 전체 인구 대비 백신 1차 접종률은 11.3%입니다.

항공사 관계자는 "국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 해외여행 수요도 그만큼 늘어날 것"이라며 "괌과 사이판뿐 아니라 코로나19 확산이 덜한 지역을 중심으로 운항 재개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괌정부관광청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