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빈집 몰래 가 아이 낳고 방치…곧바로 숨지자 벌인 일

빈집 몰래 가 아이 낳고 방치…곧바로 숨지자 벌인 일

KBC 박승현 기자

작성 2021.06.01 07:45 수정 2021.06.01 0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수에 있는 한 원룸에서 갓 태어난 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한 20대 여성이 빈집에 몰래 들어가 혼자 아이를 낳은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KBC 박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여수 시내 한 원룸에서 갓난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된 것은 그제(30일) 밤 8시쯤.

22살 A 씨는 지난 27일, 이 원룸 화장실에서 아이를 낳은 뒤 그대로 방치했습니다.

아이가 30여 분 만에 숨지자 비닐봉지에 담아 싱크대 안에 숨겼습니다.

[인근 주민 : 저녁에 8시쯤 경찰들이 몰려 오더라고요. 비닐에 담아서 방에 방치했다고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던 A 씨는 출산 일주일 전에 친구가 임대한 뒤 비어 있던 원룸에 몰래 들어가 살다가 아이를 낳았습니다.

그리고 그제, A 씨를 찾아온 친구로부터 악취가 난다는 이야기를 듣고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가족과 떨어져 혼자 사는 A 씨는 원하지 않은 임신과 출산으로 괴로워하다가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설주완/변호사 : 경제적인 능력이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임신과 출산이 이어지면서 (유기·살해한 경우도 늘고) 친부모들이 엄하게 처벌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영아 살해와 사체 유기 혐의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오늘 부검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