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야당 "33번째 국민 무시"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야당 "33번째 국민 무시"

민주당 "능력 · 자질 문제없어…야당 적반하장"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5.31 20:11 수정 2021.05.31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31일) 김오수 검찰총장을 임명했습니다. 국회에서 여당 단독으로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면서, 김오수 총장은 이번 정부에서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달라고 다시 요청하면서 그 시한을 오늘까지로 못 박았었습니다.

여당 단독으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

청문보고서는 3분 만에 일사천리로 통과됐습니다.

[박주민/민주당 의원 (법제사법위원장 직무대리) : 이의 있으십니까? (없습니다.) 예. 없으시면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청문회 재개를 요구하며 불참한 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장을 찾았습니다.

부적격 인사의 임명을 강행했다며,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도읍/국민의힘 의원 :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반면 여당은 능력과 자질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데도 일방적으로 청문회를 거부한 야당의 적반하장이라고 맞받았습니다.

[한준호/민주당 원내대변인 : 야당이 얼마나 문재인 정부에 비협조적인지를 적나라하게 증명하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후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김오수 후보자는 내일부터 임기 2년의 검찰총장직을 수행합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야당 동의 없이 장관급 인사가 임명된 건 33번째입니다.

김 후보자는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 출금 의혹과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받게 됩니다.

전·현직 청와대 비서관들이 연루된 만큼 김 후보자가 어떤 결론을 내리든 정치적 파장도 클 걸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