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농구 국가대표 김한별 손목 부상…진안으로 교체

여자농구 국가대표 김한별 손목 부상…진안으로 교체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5.31 1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농구 국가대표 김한별 손목 부상…진안으로 교체
▲ 진안 선수

여자농구 국가대표 김한별(178㎝)이 손목 부상으로 인해 진안(181㎝)으로 교체됐습니다.

20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에서 용인 삼성생명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고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김한별은 지난 17일 부산 BNK로 트레이드됐습니다.

김한별을 대신해 대표팀에 합류하는 진안은 김한별과 같은 BNK 소속으로 2020-2021시즌 16.7점에 9.9리바운드를 기록했습니다.

전주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7월 도쿄 올림픽을 대비해 훈련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