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를 위해서가 아닌 혼나는 게 무서워서 훈련했다" 우리는 즐거움을 되찾을 수 있을까?

"나를 위해서가 아닌 혼나는 게 무서워서 훈련했다" 우리는 즐거움을 되찾을 수 있을까?

박종진 작가,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1.05.31 16:58 수정 2021.05.31 18: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유 없이 혼나야 했고, 참고 견뎌야만 꿈을 이룰 수 있을 거라 믿어서 악습에 물들여질 수밖에 없는 현실, 이제는  우리 손으로 스포츠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요? 

(글·구성 : 박종진, 편집 : 김인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