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틱톡 따라 하던 소녀 중화상…알코올 그림에 불붙였다 폭발

틱톡 따라 하던 소녀 중화상…알코올 그림에 불붙였다 폭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31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틱톡 따라 하던 소녀 중화상…알코올 그림에 불붙였다 폭발
미국의 13살 소녀가 10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소셜미디어 틱톡에 나오는 영상을 따라했다가 중화상을 입고 입원 중이어서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30일(현지시간) ABC뉴스 등에 따르면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사는 13살 소녀 데스티니 크레인은 지난 13일 집 화장실에서 거울에 초와 알코올 등으로 그림을 그린 후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가 폭발해 목과 오른팔에 3도 화상을 입고 2주째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크레인은 현재 피부 이식 수술도 세 차례 할 정도로 화상은 심각하며 화상으로 말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크레인이 틱톡의 영상을 보고 흉내 낸 게 화근이었다고 크레인의 가족들은 전했습니다.

특히 크레인이 틱톡 영상을 따라 한 장소는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화장실이어서 사고 정도가 더 컸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족이 사고 소리를 듣고 크레인을 화장실에서 끌어냈을 때도 그의 스마트폰에서는 틱톡 영상이 돌아가고 있었다고 크레인의 어머니는 밝혔습니다.

크레인의 어머니는 "거실에서 첫째딸과 얘기를 나누고 있었는데 막내딸의 비명을 들었다"라며 "화장실로 갔을 때 딸은 물론 화장실 내부에 불이 붙어 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딸이 깨어나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고 나면 아마도 제정신이 아니겠지만 극복하리라 믿는다"라고 한숨을 지었습니다.

크레인은 팔과 목, 어깨, 손가락을 제대로 사용하도록 재활하고 회복하는 데 몇 개월은 걸릴 전망입니다.

크레인의 가족은 아이가 소셜 미디어를 사용할 때는 같이 지켜봐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대학생인 크레인의 언니는 "동생이 틱톡을 보여주고 뭘 하는지 얘기할 때 '숙제하느라고 바빠'라고 하면서 제대로 듣지 않았다"라고 후회했습니다.

한 인터넷 안전 기관은 "10대 청소년은 영상을 올리고 팔로워나 '좋아요'를 받는 데 열중하기 때문에 아이들이 어떤 콘텐츠를 공유하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자녀와 계정을 공유해 무슨 콘텐츠를 시청하고 게시하는지도 파악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사진=고펀드미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