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日, 올림픽 지도 독도 삭제 촉구…IOC 편파적"

민주당 "日, 올림픽 지도 독도 삭제 촉구…IOC 편파적"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5.30 16:05 수정 2021.05.30 2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日, 올림픽 지도 독도 삭제 촉구…IOC 편파적"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 IOC를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항의를 즉각 수용하고 올림픽 지도에서 독도를 삭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올림픽을 이용해 독도에 대한 야욕을 부리려는 행위는 결코 묵과할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며 "민주당과 정부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IOC의 이중적이고 편파적 태도도 비판받아야 한다"며 "IOC는 평창동계올림픽 때 일본의 항의에 따라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하라고 권고했고, 우리 정부는 그 권고를 받아들여 독도를 삭제했던 것을 상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IOC는 그때와 동일하게 일본 정부에도 독도 삭제를 공식적 요청하라"며 "그래야만 IOC의 위상을 제대로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IOC 도쿄올림픽
대권주자들도 비판에 동참했습니다.

'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하고 있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서 "평창올림픽에서 제기된 정치적 중립 요구가 도쿄올림픽에도 똑같이 적용되지 않는다면 형평성 위배이고 올림픽 정신 훼손"이라며 "IOC는 스스로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용진 의원도 "독도 표기는 용납할 수 없는 주권 침해행위이자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어리석은 행위로, 즉각 삭제하라"며 "IOC는 일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가져야 하며, 올림픽을 망치고 싶지 않다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