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오수 재송부' 내일 시한…민주당 "청문회 재개, 어불성설"

'김오수 재송부' 내일 시한…민주당 "청문회 재개, 어불성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5.30 1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오수 재송부 내일 시한…민주당 "청문회 재개, 어불성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청문회 파행 책임을 두고 여야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을 요구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청문회 재개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를 방어하기 위해 "인격모독, 인신공격으로 고의로 판을 깼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미 국회법상 인사청문 시한인 26일을 넘긴 만큼 국민의힘의 청문회 재개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여야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청와대가 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김 후보자가 임명되면 정부 출범 이후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됩니다.

민주당측 법사위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최대한 야당을 설득하겠다"는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