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화물우주선 발사

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화물우주선 발사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30 0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화물우주선 발사
중국이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한 화물우주선을 쏘아 올렸습니다.

지난달 29일 우주정거장의 핵심모듈인 '톈허'(天和)를 쏘아 올린 지 정확히 한 달 만입니다.

29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50분쯤 하이난 원창 우주발사장에서 화물우주선 톈저우 2호를 실은 발사 로켓 창정 7호 야오-3호가 발사됐습니다.

톈저우 2호는 지난달 발사돼 궤도에 진입한 우주정거장 핵심모듈 톈허와 도킹해 자동 급유와 재보급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길이 10.6m, 직경 3.35m인 이 우주선에는 우주 비행사들을 위한 생활용품과 정비부품실, 과학실험실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최대 이륙중량은 13.5 메트릭톤(mt)으로 보급품 6.5t을 실을 수 있습니다.

중국은 당초 지난 20일 톈저우 2호를 발사할 계획이었지만 '기술적 원인'을 이유로 발사를 연기했습니다.

중국은 다음 달 선저우 12호 유인우주선에 이어 톈저우 3호 화물우주선, 선저우 13호 유인우주선 등을 차례로 쏘아 올려 내년 말까지 독자 우주정거장을 완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미국과 러시아 등이 공동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입니다.

하지만 ISS가 2024년까지만 운영될 예정이어서 그 이후에는 당분간 지구 궤도에 있는 유일한 우주정거장이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환구시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