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의 법칙' 하도권, '전복 화석' 제작…김병만 "정글 역사상 전복 태운 건 네가 처음"

'정글의 법칙' 하도권, '전복 화석' 제작…김병만 "정글 역사상 전복 태운 건 네가 처음"

SBS 뉴스

작성 2021.05.29 2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하도권, 전복 화석 제작…김병만 "정글 역사상 전복 태운 건 네가 처음"
하도권이 전복 화석을 만들어냈다.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펜트 오브 아일랜드-욕망의 섬'(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1일 차 생존에 나선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도권이 갑자기 고백할 게 있다고 했다. 하도권은 "저 고백할 게 있습니다"라며 "아까 전복을 넣어놓고 깜빡해서 화석이 됐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의 고백대로 커다란 크기의 전복은 작은 돌처럼 쪼그라들어 있었다. 사실 하도권은 포일로 전복을 싸서 불 속에 던져놓고 이를 새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던 것.

이에 최성민은 설인아에게 이 사실을 급하게 알렸다. 커다란 전복을 따고 기뻐했던 설인아는 원래의 모습을 찾을 수 없는 전복을 보고 "아 뭐야"라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보던 김병만은 "정글 역사상 전복 태운 사람 처음이야"라고 했고, 이에 하도권은 "감사합니다"라고 꾸벅 인사를 하는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