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미정상회담 뒤 팔짱 낀 북·중…보란듯 혈맹 과시

한미정상회담 뒤 팔짱 낀 북·중…보란듯 혈맹 과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5.28 20:55 수정 2021.05.28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미정상회담이 열린 지 5일 만에 중국 외교부장과 주중 북한 대사가 만났습니다. 마스크도 쓰지 않고 팔짱까지 끼면서 친밀함을 과시했는데, 북한과 중국이 오랜 혈맹관계임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팔꿈치 인사를 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리룡남 주중 북한 대사.

왕 부장은 리 대사의 팔짱까지 끼며 환하게 웃어 보였습니다.

지난 2월 리 대사 임명 이후 처음으로 따로 만난 두 사람은 접견에 이어 만찬도 함께했습니다.

왕 부장은 북중 우의는 외부 침략에 함께 맞서 싸우며 흘린 피가 굳어져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전쟁을 함께 한 '혈맹'이라는 점을 강조한 겁니다.

[왕이/중국 외교부장 : 양당 양국 지도자들의 중요한 공감대를 실현하고, 우리의 관계를 시대에 맞춰 더욱 발전 시켜 나가기를 바랍니다.]

리 대사는 긴밀한 단결을 통해 깨지지 않는 우호 관계를 만들자고 화답했습니다.

[리룡남/주중 북한 대사 : 조중 친선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심화 발전되는 시기에 중국 주재 조선 대사로 임명되었습니다.]

북한과 중국의 친선 과시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와 외교를 강조한 지 닷새 만에 이뤄진 것입니다.

한미 간 밀착에 대한 대응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문일현/중국 정법대 교수 : 양국 간 유대 협력을 과시하고 중국의 대북 영향력이 건재함을 보여줌으로써 한반도 문제 당사국임을 확인시키려는 포석으로 보입니다.]

왕 부장은 대북지원 의지를 거듭 밝혔고, 리 대사가 북한의 대표 '무역통'인 만큼 북중 교역 확대 등이 논의됐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북한이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침묵을 지키고 있는 가운데 박지원 국정원장은 미국을 방문 중입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이 치열해지는 모양새입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정용화, 영상제공 : 홍콩 봉황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