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의역 승강장에서 19살 청년 김 군이 숨진 지 5년이 지났지만…

구의역 승강장에서 19살 청년 김 군이 숨진 지 5년이 지났지만…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21.05.28 18:26 수정 2021.05.28 1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2016년 5월 28일, 서울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을 하던 노동자 김모 군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2인 1조'로 작업해야 하는 상황에서 나홀로 작업을 하다 일어난 참사였습니다. 김 군이 세상을 떠난 지 꼬박 5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우리의 노동 환경은 얼마나 안전해졌을까요?

(영상취재 정상보, 편집 이기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