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수진이 막말, 사과해야" vs "김용민 사과 안 하면 윤리위 제소"

"조수진이 막말, 사과해야" vs "김용민 사과 안 하면 윤리위 제소"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5.28 1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수진이 막말, 사과해야" vs "김용민 사과 안 하면 윤리위 제소"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은 오늘(28일) '김오수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전관예우 의혹을 제기하고 조수진 의원에 모욕적 언사를 했다는 국민의힘 측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이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전관 비리에 대해 정당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조 의원이 발언권도 없이 욕설에 가까운 막말을 하고 거기에 대해 제가 제지하는 발언을 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조 의원은 회의 정회 후에도 몸싸움을 통해서 동료인 우리 당 의원을 멍이 들 정도로 폭행했다"면서 "이런 사정에 대해 먼저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의원 지난 26일 청문회 때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전관예우 의혹을 거론하면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이 사건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에 유 의원과 조 의원은 반발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조 의원을 향해 "발언권을 얻고 말해라. 눈을 그렇게 크게 뜬다고 똑똑해 보이는 것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인사청문회 파행은 김용민 의원 막말로 초래됐다"며 "김 의원이 사과하지 않으면 윤리위원회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연이틀 반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