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정청,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폐지…"과도한 특혜"

당정청,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폐지…"과도한 특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28 09:10 수정 2021.05.28 1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당정청,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폐지…"과도한 특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28일) 세종시 공무원 아파트 특별공급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청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 김부겸 국무총리,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협의회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김 총리도 다음달 중으로 후속 조치들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세청 산하 관세평가분류원이 특별공급을 노리고 세종시 청사 신축을 강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뒤 유사 사례가 속출하는 가운데 따른 조치입니다.

특히 야3당이 관련 국정조사까지 요구하자, 민주당이 계획에 없던 특공 문제를 당정청 안건으로 올리며 신속한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당정청은 "이전기관 특공 제도가 세종시 정주여건 개선 등으로 당초의 취지를 상당 부분 달성했고, 지금 상황에서 제도를 유지하는 것이 국민들이 보기에 과도한 특혜"라는 점에 인식을 함께했다고 합니다.

고 수석대변인은 관평원 직원 등의 아파트 시세차익 환수 여부에 대해서는 "법률에 의거해야 한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가능한 것은 당연히 환수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에 관한 문제가 국민께 큰 실망을 끼쳤다. 관세평가분류원 문제로 특공 자체가 따가운 질책을 받고 있다"며 "국민이 생각하는 공정과 정의의 관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세종시 특공의 당초 목적이 어느 정도 달성됐다고 판단한다"며 "필요 이상으로 과도하게, 특별하게 여겨지지 않도록 이전기관 특별공급 제도를 이제는 폐지를 검토할 것을 강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고 수석대변인은 국민권익위가 진행 중인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여부 전수조사 결과가 계획대로 이달 내 발표되느냐는 질문에 "자료 보완 등의 요구가 있고, 유권해석과 개인정보보호법 검토도 있다"며 "조율과 보완을 한 뒤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답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