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엔, 이-팔 분쟁 중 인권침해 조사 상설위 구성 결의

유엔, 이-팔 분쟁 중 인권침해 조사 상설위 구성 결의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5.28 0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 이-팔 분쟁 중 인권침해 조사 상설위 구성 결의
유엔 인권이사회는 27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 과정에서 발생한 인권 침해를 조사할 상설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의했습니다.

47개국으로 구성된 인권이사회는 최근 양측의 충돌에 따른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특별 회의에서 찬성 24표, 반대 9표, 기권 14표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이슬람 협력기구(OIC) 소속 국가들이 마련한 이번 결의안은 이스라엘과 가자 지구, 서안에서 발생하는 인권 침해에 대해 감시하고 보고할 상설 조사위원회(COI)의 구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상설 조사위원회는 인권이사회가 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조사 요구로, 가결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결의안은 또 COI가 차별과 억압을 포함해 "반복되는 긴장과 불안정, 갈등의 연장에 대한 근본 원인"을 조사할 것에 대한 요구도 담고 있습니다.

이날 표결에 앞서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는 이스라엘군이 11일간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무력 충돌하는 동안 전쟁 범죄를 저질렀을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