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7일에만 64만 명 접종…7월부터 50대 · 고3 접종

27일에만 64만 명 접종…7월부터 50대 · 고3 접종

유승현 기자

작성 2021.05.27 20:16 수정 2021.05.27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65~74살 어르신들의 백신 접종도 오늘(27일)부터 시작됐습니다. 백신을 맞은 사람이 다 합쳐서 오늘 하루에만 64만여 명으로 역대 가장 많았습니다. 7월부터는 50대와 수능 수험생도 백신을 맞게 됩니다.

계속해서, 유승현 의학기자입니다.

<기자>

청주시 한 병원, 65~74세 어르신들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기 위해 아침 일찍 병원을 찾았습니다.

[임순희/청주 오송읍 :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됐으면 해서요.]

[송관익/청주 오송읍 : 입구에 들어올 때까지만 해도 좀 불안했는데, 맞고 나니까 마음이 편안해요.]

다음 달 7일부터는 60~64세도 백신을 맞는데, 다음 달 19일까지 60~74세 접종 대상자 910여만 명의 접종을 끝낼 계획입니다.

일부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신도 있었습니다.

[접종자 : 우리 나이대가 고생 많이 하고 살았는데, 왜 아스트라제네카를 맞혀 주시느냐고요?]

60~74세 예약률은 어제까지 62.1%, 이것을 80%까지 끌어올려야 상반기 1천300만 명 접종 목표를 이룰 수 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부작용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을 없애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화이자 접종자가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를 추월하면서 어제 기준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비율은 비슷해졌습니다.

둘 다 희박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혈전증의 신고 빈도 역시 60세 이상에서 100만 명당 1명이 채 안 됐고, 화이자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저도 아스트라제네카 맞았어요. 안심하고 맞을 수 있다는 말씀을 자신 있게 드립니다.]

7월부터는 50대, 고3 학생과 수능 수험생, 초·중·고 교사도 접종받는데 화이자 백신이 유력합니다.

화이자 백신은 7월부터 대량 도입될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접종센터 260여 곳을 민간 의료기관까지 확장해 1천500여 곳에서 접종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조무환, CG : 강유라) 

▶ "먹통에 주변엔 '0'만…2시간 만에 잔여 백신 예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