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김오수 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협치 꺼낼 자격 없어"

野, 김오수 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협치 꺼낼 자격 없어"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27 1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김오수 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협치 꺼낼 자격 없어"
▲ 김오수 인사청문회 파행 관련 국민의힘 입장 밝히는 전주혜 의원

국민의힘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파행 책임은 오로지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오늘(27일) 입장문을 내고 "인사청문회 파행은 부적격자 김오수 검찰총장 만들기일 뿐"이라며 "민주당의 행태는 의도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에 대한 전관예우 의혹을 제기하고, 조수진 의원을 향해 모욕적 언사를 한 것은 고의로 청문회를 파행시키려는 의도였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제대로 진행하지 못한 청문회 일정을 끝까지 마무리하는 것이 온당하다"며 인사청문회 일정을 다시 잡아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법사위 소속 전주혜 원내 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해 청문회를 속행하려 한다면 이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데 대해서는 "인사청문회 폐지국가라도 된 듯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준법의 상징인 검찰총장마저 우격다짐 임명으로 마무리할 듯하다"며 "대통령께서 청문회를 '무안주기'로 규정한 이상 이제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나"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배 대변인은 "인사청문회만 버티면 된다는 식의 오만으로는 야당과 국민을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은 앞으로 협치를 꺼낼 자격조차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