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정식 기자와 평양 함께 걷기] 베를린 장벽 개방이 TV 앵커 멘트에서? 알려진 것과 알려지지 않은 것

[안정식 기자와 평양 함께 걷기] 베를린 장벽 개방이 TV 앵커 멘트에서? 알려진 것과 알려지지 않은 것

우리는 통일에 준비돼있는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5.26 08:44 수정 2021.05.27 1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정식 기자와 평양 함께 걷기] 베를린 장벽 개방이 TV 앵커 멘트에서? 알려진 것과 알려지지 않은 것
1989년 5월 동독 부정선거를 계기로 동독에서의 민주화 시위는 엄청난 규모로 불어나기 시작했습니다. 11월 4일 동베를린 알렉산더광장 시위에는 100만 명의 주민들이 참가했고, 주민들의 요구도 자유선거와 공산당 일당 독재 폐지, 내각 퇴진 등 과격해졌습니다. 위기에 몰린 동독 지도부는 뭔가 획기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하게 됐습니다.

결국, 동독 공산당 정치국과 내각은 획기적인 여행 자유화 조치를 마련했습니다. 동독 주민들이 해외 여행을 할 경우 여행 목적 등을 제출하지 않아도 여행을 신청할 수 있고, 여행 허가는 즉시 내려지며 여행 거부는 특별한 경우에만 예외로 적용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동독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변인 샤보브스키는 11월 9일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새 여행법을 발표했는데, "이 법률이 언제부터 발효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내용을 잘 모른 채 "제가 알기로는 즉각"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의 대답이 "동독이 국경을 개방했다"는 내용으로 전해지면서 동독 주민들이 베를린 장벽으로 몰려들었고 그날 장벽은 완전히 개방됐습니다. 샤보브스키의 실수가 베를린 장벽의 개방을 불러온 것입니다. 독일 ZDF 방송은 샤보브스키의 발언을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실수"라고 표현했습니다. 여기까지가 많은 사람들에게 일반적으로 알려진 내용입니다.
 

장벽 개방의 발단은 샤보브스키의 실수가 아니라 TV 앵커의 멘트

하지만 1989년 11월 9일의 상황을 연구한 포츠담현대사연구소의 헤어틀레 박사에 따르면, 베를린 장벽이 개방되는 과정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내용은 통일부가 발행한 『독일 통일 총서: 22 언론 분야』에 기반한 것입니다.)

당시 샤보브스키의 기자회견은 11월 9일 19시에 동독 TV로 생중계됐습니다. 샤보브스키의 실수도 그대로 전파를 탔습니다. 하지만 이 방송을 시청한 동독 주민들이 많지 않아서인지 생중계 이후 동독 국경검문소로 가서 여행 신청서를 제출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고 합니다. 동독 주민들은 평소 서독 TV를 즐겨보고 있었기 때문에 동독 TV의 영향력이 크지 않았던 것입니다.

사건은 서독의 TV 뉴스 이후 일어났습니다. 서독 국영방송 ARD의 저녁 메인뉴스 Tagesthemen 앵커가 22시 45분 샤보브스키의 기자회견 내용을 보도하면서 다음과 같은 멘트를 했기 때문입니다.
 
"오늘 11월 9일은 역사적인 날입니다. 동독 당국이 모든 국경이 즉각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개방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장벽의 문이 활짝 열렸습니다."

이 방송을 본 동베를린과 서베를린 주민들이 장벽으로 몰려들었고, 이러한 대중의 동력으로 베를린 장벽은 개방됐습니다. 샤보브스키가 "아름다운 실수"를 하긴 했지만, 베를린 장벽을 개방시킨 직접적인 발단은 샤보브스키의 발언이 아니라 서독 TV 앵커의 발언이었다는 것입니다.

안정식 취재파일용-베를린 장벽 붕괴

서독 TV 보도가 동독의 변화 가속화시켜

1980년대 말 동독 민주화 시위와 독일 통일 과정에서 서독 TV의 역할이 지대했다는 데 대해 이견을 다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당시 동독 주민들은 서독 TV나 라디오를 상당수 시청하고 있었습니다. 서베를린이 동독 영토 한가운데에 있었고 전파는 국경으로 가로막을 수 없기 때문에 동독으로서는 어느 정도 불가피한 일이었습니다.

대규모 시위와 함께 동독 변화의 또 다른 기폭제였던 동독인들의 서독으로의 대탈출도 서독 TV가 영향을 끼친 부분이 컸습니다.

동독 주민들의 탈출은 1989년 여름 헝가리로 휴가를 나온 일부 동독인들이 오스트리아를 거쳐 서독으로 탈출하면서 시작됐습니다. 헝가리가 오스트리아와의 철조망을 제거하면서 동서 유럽을 가로막고 있던 '철의 장막'이 걷히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1989년 6월 헝가리와 오스트리아 외무장관이 상징적으로 국경 철조망을 자른데 이어, 8월 국경도시 쇼프론에서 진행된 '범 유럽 피크닉' 행사를 계기로 국경이 잠시 개방되면서 수백 명의 동독인들이 서방 세계로 탈출했습니다. 독일 일간지는 이날의 대규모 탈출을 다음과 같이 보도했습니다.
 
"그들은 나무로 된 문을 밀어제쳤다. 그리고는 서로 팔을 끼고 '위 쉘 오버컴'이라는 노래를 합창한 뒤 자유의 세계로 돌진해갔다. 토요일인 이날 저녁 국경을 넘어 오스트리아로 탈출한 동독인들의 수는 약 700명에 달했다. 서방 세계로의 탈출 가운데 이처럼 극적이고 규모가 큰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탈출에 성공한 동독인들은 서로 부둥켜안고 울음을 터뜨렸고 어떤 사람들은 엎드려 땅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

이러한 장면은 서독 TV를 통해 동독인들에게도 전달됐습니다. 자유 세계로 넘어 온 동독인들의 흥분된 목소리가 서독 TV를 통해 동독 주민들의 안방에 전해진 것입니다. 서독 TV는 이러한 내용을 지속적으로 보도했고, 이러한 자유의 드라마가 동독 사회의 변화를 가속화시키는데 기여했습니다. 때문에 동독 주민 탈출에 대한 서독 TV의 집중적인 보도가 독일 통일의 시발점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TV가 단순히 사건을 중계하는 차원을 넘어 동독인들의 마음을 흔들어놓았고 동독의 지속적인 변혁을 가능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방송 개방은 통일을 준비하는 강력한 무기

이 같은 사례를 볼 때 남북한 통일 과정에서 방송 개방의 중요성은 두말할 나위 없이 막대합니다. 방송 개방이란 말 자체는 남한 주민들이 북한 방송을 보고 북한 주민들이 남한 방송을 보는 것을 의미하지만, 방송 개방은 단순한 상호 방송 시청 이상의 의미를 가집니다. 남북이 상대의 방송을 본다는 것은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민족의 동질성을 회복시키는 한편, 결정적인 시기에 통일을 추동할 수 있는 토대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남북한 방송 개방은 현실적으로 김일성 일가의 세습독재가 무너진 이후 추진될 수 밖에 없어 보이지만, 여건이 갖춰졌을 때 강력히 추진해야 합니다. 방송 개방은 미래의 통일을 준비하는 가장 강력한 무기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