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중국과 많은 소통…타이완 명시는 일반적 · 원칙적 표현"

청와대 "중국과 많은 소통…타이완 명시는 일반적 · 원칙적 표현"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5.24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중국과 많은 소통…타이완 명시는 일반적 · 원칙적 표현"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타이완 해협과 남중국해 문제가 처음 포함된 것과 관련해 중국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양안 관계 특수성을 감안해 역내 정세 안정이 우리에게도 중요하다는 일반적이고 원칙적 수준에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24일) 오후 브리핑를 통해 "한중간 평소 많은 소통을 해오고 있다"며 "중국이 발표하는 입장은 기존 미일 정상회담 이후나 다른 나라 발표에 대한 입장과 비교해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 입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중 동반자 관계가 조화롭게 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며 "이번 한미 정상 공동성명도 이런 입장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 때와 달리 '중국'이란 표현이 공동성명에 명시되지 않은 건 "미국이 한국에 대해선 중국과의 관계가 복잡하다는 것을 이해한다는 측면"이라고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의 대결이 아니라 경쟁을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며 "미국은 중국과의 관계가 '경쟁해야 할 때는 하고, 적대적이어야 할 때는 하지만 협력할 때는 협력한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나토 연설에서 미국은 동맹국에 대해 미국이나 중국을 택일하도록 강요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각국이 가능한 상황에서 중국과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며 "이번 성명에서도 한국이 갖고 있는 중국과의 복합적인 관계를 이해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