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산악마라톤 도중 악천후로 20명 사망

중국 산악마라톤 도중 악천후로 20명 사망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1.05.23 08:59 수정 2021.05.23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북서부 간쑤성에서 100km 산악마라톤 크로스컨트리 경기 도중 악천후로 20명이 숨졌습니다.

어제(22일) 아침 간쑤성 바이인시 징타이의 항허스린공원에서 시작된 산악마라톤 대회에는 172명이 참가했습니다.

경기가 열린 지역은 고산지대로 기온이 낮았는데 강풍이 불고 폭우까지 쏟아지면서 참가자 대부분이 저체온증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참가자들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함께 붙어 있는 사진과, 일부 참가자가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져 있는 사진 등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중국 산악마라톤 참석자들 (사진=중국 웨이보 갈무리, 연합뉴스)
중국 구조 당국은 당초 참가자 가운데 16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는데, 실종자 중 4명도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1명은 여전히 실종된 상태입니다.

대회는 오늘 아침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참사로 중단됐습니다.

중국 산악마라톤대회 장소 (사진=중국 웨이보 갈무리,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