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래주점 살인범 허민우 "앞으로 절대 싸우지 않겠다"

노래주점 살인범 허민우 "앞으로 절대 싸우지 않겠다"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5.21 1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래방에 온 손님을 폭행하고 잔혹하게 살해한 허민우가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허민우는 경찰서를 나서며 "앞으로 싸우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재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늘(21일) 오전, 손님을 잔혹하게 살해한 노래방 주인 34살 허민우가 경찰서를 나섰습니다.

[허민우/살인 피의자 : (유족들에게 미안한 마음 없으십니까) 죄송합니다.]

허민우는 지난달 22일, 노래방에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산에 유기했는데, 이후 그곳을 수차례 찾아갔다고 말했습니다.

[허민우/살인 피의자 : (어딜 찾아갔다는 말씀이신 거예요?) 유기한 쪽에 가서 4번 정도 가서, 술도 두 번 따라놓고 그렇게 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싸우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허민우/살인 피의자 :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 절대 싸우지 않겠습니다. 욱하지도 않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허민우는 폭력조직에 가담한 혐의로 지난해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보호관찰 처분이 내려졌는데, 보호관찰 기간 살인을 저지른 겁니다.

경찰은 범행이 잔혹하다며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허민우의 이름과 나이, 얼굴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허술한 범죄자 관리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보호관찰 대상자인 허민우는 코로나 때문에 올해 단 한 차례도 법무부의 대면 관리감독을 받지 않았습니다.

8차례 전화 통화만 진행된 게 다였습니다.

경찰도 허민우를 폭력 조직의 단순 가담원으로 보고 중점관리대상에서 누락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직전 술값 문제로 다투고 있다는 피해자 신고를 받고 출동하지 않은 경찰에 대해서도 감찰을 벌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