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최재형 · 김동연도 잠룡으로 거명…"대통합 위해 혁신"

김기현, 최재형 · 김동연도 잠룡으로 거명…"대통합 위해 혁신"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5.21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최재형 · 김동연도 잠룡으로 거명…"대통합 위해 혁신"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오늘(21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라는 국민적 열망을 이루기 위해선 국민의힘이 그 중심에 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야권에 속한 후보들이 적절한 시점에 제1야당인 국민의힘의 통합 플랫폼에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당내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 당 밖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근 복당을 신청한 무소속 홍준표 의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최재형 감사원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차례로 거명한 뒤 "대권 잠룡들로 불리는 분들의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고무적인 일"이라며 "반문(반문재인) 그 이상의 대통합을 위해 혁신을 멈출 수 없다"고 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선 "반도체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경제 동맹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백신동맹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중패권 경쟁 속에서 지정학적 리스크 최소화하기 위한 안보동맹체로 다져나가는 기회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를 향해선 "친중·친북 노선에 편중한 아마추어 외교를 고집하는 바람에 국제사회에서 외교적 고립을 자처한 왕따와 굴욕의 4년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