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T 브리핑] "아이의 작품 훼손? 그 자체도 하나의 역사"

[HOT 브리핑] "아이의 작품 훼손? 그 자체도 하나의 역사"

SBS 뉴스

작성 2021.05.20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시된 자신의 작품을 어린 아이들이 훼손하면 작가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한국화의 거장으로 불리는 박대성 화백은 "괜찮다. 그런 게 아이들이다."며 대수롭지 않다고 했답니다.

그리고 작품도 복구하지 않고 아이들이 망가뜨린 그대로 두겠다고, 그 것이 그 작품의 역사라고 했습니다.

오늘(20일) 초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는데, 무엇보다 현대인들이 꼭 붓으로 글씨를 쓰는 서예를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배우 유준상씨도 박대성 화백에게 난 치는 법을 배웠는데, 정작 그것보다는 인생을 배웠다고 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