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대구 고속도로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운전자 1명 대피

광주-대구 고속도로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운전자 1명 대피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5.20 01:32 수정 2021.05.20 0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속도로를 달리던 승용차에서 불이 나 운전자가 급히 대피했습니다.

어제(19일) 저녁 8시 50분쯤 경북 고령군 개진면 광주-대구 고속도로 대구방향 고령쉼터 인근 도로를 달리던 소나타에서 불이 나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운전자인 28살 남성 최 모 씨가 스스로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이 불로 소나타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소방당국은 연료 누유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