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토하려 몸 숙이다'…한강공원 물에 빠진 만취 20대

'구토하려 몸 숙이다'…한강공원 물에 빠진 만취 20대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5.18 13:55 수정 2021.05.18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토하려 몸 숙이다…한강공원 물에 빠진 만취 20대
서울 송파구 잠실한강공원에서 20대 남성이 만취 한 상태로 물에 빠졌다가 경찰에 구조됐습니다.

오늘(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어제밤 11시 20분쯤 잠실한강공원 편의점 앞에서 한강 변에 빠진 20세 A씨를 구조해 부모에게 인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술을 많이 마신 뒤 구토를 하려고 몸을 숙이다가 강에 빠져 수중 계단 턱을 붙잡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주변 시민과 함께 A씨를 잡고 물 밖으로 끌어 올렸습니다.

A씨는 일단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당시 동네 친구 3명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반포한강공원에서 발생한 고(故) 손정민씨 사망 사건과는 관련성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촬영 안철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