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메랑 된 머스크의 "Indeed"…부자 순위 하락 불렀다

부메랑 된 머스크의 "Indeed"…부자 순위 하락 불렀다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5.18 10:33 수정 2021.05.18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메랑 된 머스크의 "Indeed"…부자 순위 하락 불렀다
정제되지 않은 발언으로 암호화폐 시장을 흔들어놓은 테슬라의 창업주 일론 머스크 때문에 테슬라 주가가 또 하락했습니다.

이 때문에 한때 세계 최고 부자에 올랐던 머스크도 부자 순위에서 3위로 밀려났습니다.

테슬라 주가는 현지시간 17일 미국 뉴욕 증시에서 2.19% 하락한 576.83 달러로 마감했습니다.

머스크가 전날 비트코인과 관련해 애매모호한 트윗을 날려 가상화폐 시장에 또 한 번의 충격파를 안긴 지 하루 뒤 테슬라 주가도 떨어진 겁니다.

머스크는 16일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처분할 것이라고 전망한 한 트윗에 '정말', 또는 '그러게' 정도로 해석되는 "인디드"(Indeed)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 트윗은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팔아치울 것으로 해석됐고 비트코인 가격은 급락했습니다.

머스크는 10시간 뒤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하나도 안 팔았다고 해명했지만 이미 가상화폐 시장이 초토화된 뒤였습니다.

이에 앞서 머스크는 지난 주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받지 않겠다고 해 암호화폐 시장의 급락세를 초래했고 테슬라 주가는 나흘 연속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정제되지 않은 발언으로 암호화폐 시장을 흔들고, 그 여파로 투자자들의 분노를 사 테슬라 주가가 떨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 주가 하락으로 머스크가 세계 2위 부자 자리를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 회장(1천640억달러)에게 내주고 3위로 1계단 하락했다고 전했습니다.

머스크 재산은 지난 1월 최고치보다 24% 감소한 1천606억달러(182조7천600억원)로 평가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