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월, 시대와 눈 맞추다…'미얀마 민중과 연대'

5월, 시대와 눈 맞추다…'미얀마 민중과 연대'

KBC 신민지 기자

작성 2021.05.18 07:37 수정 2021.05.18 0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민주화 운동 전야제가 어젯(17일)밤 5.18민주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규모는 축소됐지만 5월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자는 의미가 담긴 다양한 행사가 열렸는데 특히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도 담겼습니다.

KBC 신민지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상황 속에 2년 만에 재개된 전야제는 참석인원 제한으로 역대 최소 규모로 치러졌습니다.

'민주평화대행진'과 '시민난장' 등 대표 프로그램들은 생략됐지만 다양한 문화예술공연들이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2년 만에 열린 전야제는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 맞추다'를 주제로 펼쳐졌습니다.

특히, 민주주의의 위기를 맞고 있는 미얀마 민중들에게 지지와 연대를 보내는 내용의 공연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1980년 고립됐던 광주가 해외의 관심과 도움을 받았던 것처럼 이제는 광주가 앞장서 미얀마 민주화를 위해 손을 내밀겠다는 메시지였습니다.

[김진옥/광주광역시 봉선동 : 미얀마에서도 우리 광주하고 똑같은 사건이 발생하고 있잖아요. 그래서 더욱더 전파가 돼서 이 뜻깊은 날이 좀 확대되면 좋겠습니다.]

또 다른 5·18 사적지인 전남대학교에서도 '5·18 전야제 문화 프린지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주민들과 학생들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5·18 역사를 담은 미디어파사드와 라이브 공연 등이 진행됐습니다.

[김상혁/광주 북구 주민협의체 대표 : 여기가 5·18 사적 1호, 1번지입니다. 시발점이고 그래서 저희 동네 이름을 오월 첫 동네로 명명해서 우리 오월 첫 동네 지역 주민들과 함께, 공동체와 함께 이 행사를 준비하게 됐습니다.]

제41주년 5·18을 하루 앞둔 어제 오월 정신을 통한 새 희망을 염원하는 행사들이 차분함 속에 펼쳐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