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도 500명대 확진 예상…"유행 증가하는 상황"

오늘도 500명대 확진 예상…"유행 증가하는 상황"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1.05.18 07:15 수정 2021.05.18 0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7일)는 월요일 기준으로 133일 만에 가장 많은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나왔습니다. 오늘은 어제보다 좀 줄기는 하겠지만 그래도 여전히 500명대가 될 걸로 보입니다.

김용태 기자가 주요 집단 감염 사례를 비롯해서 코로나 관련 사항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서울 성북구의 이 교회 관련 확진자가 20명으로 늘었습니다.

일부 확진자는 증상이 나타난 뒤에 예배에 참석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송은철/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 : 일부 확진자는 마스크를 벗은 상태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사진촬영을 진행하며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입니다.]

경북 경주 대형마트 관련 확진자는 8명까지 늘었습니다.

[대형마트 안내전화 : 근무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임시 휴점 중입니다. 안전한 환경이 확보되면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재개점 예정이오니….]

여기에 강원 철원군 육군부대 집단감염 사례가 더해지면서 신규 확진자는 619명으로 늘었습니다.

주말, 휴일 영향으로 확진자가 감소하는 월요일 기준으론 지난 1월 4일 이후 133일 만에 가장 많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사람 간의 접촉이나 이동이 많아지면 그에 따른 유행이 증가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고요. 주말 사이에는 조금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 되었습니다.]

백신을 맞은 뒤 중증 이상반응이 나타났지만,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해 보상받지 못했던 환자들은 최대 1천만 원까지 의료비를 지원받습니다.

지난 3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뇌척수염 진단을 받은 40대 간호조무사를 비롯해 모두 6명이 1차 지원 대상이 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