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5·18 민주화운동 41주년…대선 주자들 '광주로'

오늘 5·18 민주화운동 41주년…대선 주자들 '광주로'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21.05.18 07:07 수정 2021.05.18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은 제 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입니다. 오늘 오전부터 우리들의 5월이라는 주제로 기념식이 열릴 예정인데, 열 달도 남지 않은 대선을 향해 뛰고 있는 정치인들도 대거 광주를 찾았습니다.

손형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오늘 오전 10시부터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립니다.

오늘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이 99명으로 제한돼 5·18 민주유공자와 유가족, 정부인사 등만 참석합니다.

기념식에서는 5·18 정신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통한 국민 통합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번 5.18 기념식을 전후해 여야 지도부는 물론이고 열 달도 남지 않은 대선을 향해 뛰는 정치인들이 대거 광주를 찾았습니다.

정세균 전 총리는 광주항쟁의 정신은 검찰과 언론개혁이라며 지지층에 호소했고 이낙연 전 대표는 개헌 구상을 광주에서 발표하며 사실상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오늘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할 계획입니다.

야당에선 원희룡 제주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이 잇따라 광주를 찾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오늘 공식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5·18 유족회는 5월 단체 입법활동을 도와준 국민의힘 정운천, 성일종 의원을 보수정당 소속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추모 행사에 초청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