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진보적 부자단체, 베이조스 등 자택서 "부자 증세하라" 시위

미 진보적 부자단체, 베이조스 등 자택서 "부자 증세하라" 시위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5.18 05: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진보적 부자단체, 베이조스 등 자택서 "부자 증세하라" 시위
미국의 진보 성향 '백만장자'들이 세계 최고 부호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정·재계 지도층 인사들의 자택 등에서 부자 증세를 촉구했습니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연 소득 100만 달러(약 11억4천만 원) 이상 또는 자산 500만 달러(약 56억9천만 원) 이상의 회원들로 구성된 '애국적 백만장자들'은 미 납세 신고 마감일인 17일 뉴욕과 워싱턴DC 곳곳에서 이동식 광고판을 동원해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베이조스 CEO의 뉴욕시 고급 아파트 앞에 "헛소리는 그만하고 부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라"고 적힌 광고판을 내보였고, 워싱턴DC의 저택 앞에서도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베이조스는 2019년 8천만 달러(약 910억 원)를 들여 뉴욕의 한 빌딩에서 고급 아파트 3채를 한꺼번에 구입했고, 이듬해 1천600만 달러(약 182억 원)를 주고 같은 건물 내 아파트 1채를 추가 구매했다고 뉴욕포스트가 보도한 바 있습니다.

워싱턴DC의 옛 직물박물관 자리에 지은 2천300만 달러(약 262억 원)짜리 저택도 구입해 보유 중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인프라법 재원 마련 등을 위해 고소득층에 대한 증세를 추진하는 가운데 이뤄진 이번 시위는 베이조스가 5억 달러(약 5천690억 원)짜리 고급 요트를 건조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도 맞물렸습니다.

이 단체 창립자인 에리카 페인은 "베이조스는 백치 같은 이 나라 세법을 상징하는 인물"이라면서 그의 자산을 고려하면 세금을 더 많이 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포천지 집계에 따르면 베이조스 CEO의 순자산은 1천850억 달러(약 211조 원)에 이릅니다.

베이조스 CEO 외에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워싱턴DC 거주지,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뉴욕시 사무실, 미 상공회의소와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등 경제단체들의 워싱턴 본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워싱턴 호텔 등에서도 시위가 열렸습니다.

이들은 베이조스 CEO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함께 웃고 있는 사진에 영화 제목을 패러디한 "택스 미 이프 유 캔"(Tax Me If You Can)이라는 문구를 삽입한 팻말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