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탁구협회, 17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 위해 '억대 포상금' 걸어

탁구협회, 17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 위해 '억대 포상금' 걸어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5.17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탁구협회, 17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 위해 억대 포상금 걸어
▲ 탁구 대표팀과 유승민 탁구협회장(중앙)

유승민 회장이 이끄는 대한탁구협회가 17년 만의 올림픽 탁구 금메달 사냥에 억대 포상금을 걸었습니다.

탁구협회는 도쿄 올림픽 포상금으로 단체전 금메달에 5억 원, 개인전(단식·혼합복식) 금메달에 1억 원을 각각 책정했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이밖에 단체전 은메달은 2억 원, 동메달은 1억 원으로 포상금이 정해졌고, 개인전은 은메달 5천만 원, 동메달 3천만 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올림픽이 열리기에 앞서 포상금 규모를 정해 발표하는 것은 드문 일입니다.

유승민 탁구협회 회장은 "코로나19 탓에 유례없는 인내와 희생을 감수하면서 올림픽을 준비하는 후배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주고자 역대 최대 규모의 포상금을 책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회장이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따낸 남자 단식 금메달을 마지막으로 한국 탁구의 올림픽 금맥이 끊긴 상태입니다.

한국 탁구가 올림픽에서 따낸 마지막 메달은 9년 전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단체전 은메달입니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남녀 단체전, 남녀 단식과 새로 추가된 혼합복식까지 5개 전 종목에 걸쳐 메달 획득을 노립니다.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