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기차 출고 목표 못 미치는데…사전예약만 '왕창'

전기차 출고 목표 못 미치는데…사전예약만 '왕창'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5.17 07:59 수정 2021.05.17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기아가 광명2공장의 가동을 오늘(17일)부터 이틀간 중단합니다. 이렇게 완성차업체들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이 신형 전기차의 사전예약만 잔뜩 받아놔서 소비자의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EV6의 사전예약 사이트입니다.

예정보다 앞당겨 예약을 마감했습니다.

올해 목표 생산량은 1만 3천 대인데, 사전예약자만 이미 3만 명을 넘었기 때문입니다.

[자동차 영업사원 : 계약이 너무 많이 돼 있어서 지금 넣는 순번대로기 때문에 언제 출고된다 이런 건 말씀드릴 수 없고….]

사전예약에 4만 명 넘게 몰린 현대 전기차 아이오닉5는 첫 달 출고량이 1천 대 수준에 그쳤습니다.

애초 하루 약 400대씩 한 달에 최대 1만 대, 연말까지 2만 6천 대를 팔겠다고 했지만 한참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노사 간 생산라인 인력 협의가 지연됐고, 모터 생산 설비에 문제가 발생한 데다, 무엇보다도 차량용 반도체 부족이 생산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사전예약자 대부분은 언제 차를 받을 수 있을지 확답을 듣지 못했습니다.

그 사이 전기차 보조금은 점점 소진되고 있어서 소비자들은 불안합니다.

[곽동현/아이오닉5 사전예약 고객 : 보조금도 받을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 상황이라 그런 불투명한 상황을 계속 기다려야 된다는 게 제일 걱정스럽고 답답한 부분입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문제는 지난해 말부터 불거졌는데도, 생산 능력을 따져보지 않고 예약을 받으면서 사전예약제를 홍보에만 이용한 것 아니냐는 불만을 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