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완공된 회당에 모였다 붕괴…이스라엘 사고 당시

미완공된 회당에 모였다 붕괴…이스라엘 사고 당시

2명 사망 · 160여 명 부상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5.17 07:45 수정 2021.05.17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스라엘에서는 유대교 회당이 무너져 2명이 숨지고 약 160명이 다쳤습니다. 완공되지 않은 건물에서 기도회가 강행되면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김용철 기자입니다.

<기자>

요르단강 서안의 이스라엘 정착촌에 있는 한 유대교 회당입니다.

오순절 기도회 도중 가파른 계단 형태의 철제 구조물이 무너져 내립니다.

위쪽에 앉았던 사람들이 아래쪽으로 추락하고, 이 충격으로 중간에 있던 사람들도 쓸려 내려갑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최소 2명이 목숨을 잃었고, 160여 명이 부상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8명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스라엘 웨인가르텐 (현장 의료진) : 많은 부상자들이 후송돼 치료를 받았습니다. 출혈이 심해 지혈을 하고, 부상이 심해 수술을 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아직 완공되지 않은 상태로 공사가 진행 중이었던 회당에는 650여 명의 신자가 모였습니다.

경찰은 안전 문제에 대한 사전경고에도 회당에서 행사를 강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 유대교 회당 구조물 붕괴
자치단체 측은 경찰에 행사 진행을 막아달라고 요청했지만 경찰 측이 책임을 회피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이스라엘 북부 메론산에서 열린 유대교 전통 축제 '라그바오메르' 행사장에서 압사사고가 발생해 45명이 숨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