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코로나 재발에 '화들짝'…폭우 속 접종 장사진

中, 코로나 재발에 '화들짝'…폭우 속 접종 장사진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5.16 20:34 수정 2021.05.16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발생하면서 폭우 속에서도 백신을 맞으려는 긴 줄이 생겼습니다. 방역 모범사례였던 타이완에서는 이틀 연속 세자릿수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쓴 수많은 사람들이 병원을 향해 전력 질주합니다.

조금이라도 빨리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서입니다.

지난 13일 안후이성 허페이시에서 두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중국 본토에서 20여 일 만에 나온 감염자에 놀란 시민들은 부랴부랴 백신 접종에 나섰습니다.

접종 장소마다 긴 줄이 늘어섰고, 갑작스러운 폭우에도 사람들은 접종 행렬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허페이시의 하루 백신 접종자 수는 36만 4천여 명에 달했습니다.

[허페이 시민 : 7시 반에 왔는데 6시간 넘게 기다려서 1차 백신을 맞았습니다.]

안후이성에 이어 랴오닝성에도 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지난 사흘 동안 중국에서는 모두 26명의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많은 숫자는 아니지만, 잠복기가 이달 초 2억 명 넘게 이동한 노동절 연휴와 겹친 만큼 당국은 발생 지역을 봉쇄하고 접촉자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천 명대로 방역 모범 사례였던 타이완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어제(15일) 신규 확진자가 180명으로 첫 세자릿수를 기록한 데 이어, 오늘은 206명으로 늘었습니다.

감염 공포가 확산하면서 생필품 사재기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습니다.

[타이베이 시민 : 가게가 사람으로 가득 찼습니다. 휴대전화 신호도 안 잡힐 정도입니다.]

타이완 정부는 감염자가 집중된 타이베이와 신베이 2곳에 대해 실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실내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등 방역 기준을 상향 조정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