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법사위원장 문제 마무리돼야 김오수 청문회"

김기현 "법사위원장 문제 마무리돼야 김오수 청문회"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16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법사위원장 문제 마무리돼야 김오수 청문회"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앞서 국회 법사위원장직 재배분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 법사위원장도 유고 상태, 여당의 법사위 간사도 유고 상태"라며 "이 문제(김 후보자 청문회)를 논의할 수 있는 구조 자체가 안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상임위원장 문제, (특히) 법사위원장 문제를 마무리 지어야 그다음 절차를 진행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법사위에서 진행하는데, 현재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선출로 법사위원장직은 공석인 상태입니다.

국민의힘은 국회 관례를 들며 법사위원장직을 야당 몫으로 돌려받아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3선의 박광온 의원을 후임 법사위원장에 내정한 상태입니다.

김 대표 대행은 "(법사위원장직은) 훔쳐 간 물건이다. 내놔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김 후보자에 대해 "정치적 중립성이 매우 크게 의심되는,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인물로 보이기 때문에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인사청문에서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자는 민주당의 요구에는 "(임·박·노 논란의) 책임을 엉뚱한 데 전가하려는 것"이라며 "그 부분은 국민들 뜻을 따르면 된다"고 부정적 입장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적어도 현재의 청와대가 그 입으로 청문 제도를 고치자고 할 말은 아니다"며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이 완전히 붕괴했다. 이제라도 김외숙 인사수석을 포함한 청와대 인사라인을 전격 경질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