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혜선, 미술 작품 혹평에 재반박? "난 화가이자 작곡가"

구혜선, 미술 작품 혹평에 재반박? "난 화가이자 작곡가"

SBS 뉴스

작성 2021.05.16 16: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혜선, 미술 작품 혹평에 재반박? "난 화가이자 작곡가"
최근 자신의 미술 작품이 혹평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구혜선이 자신의 또 다른 직업을 어필했다.

구혜선은 16일 자신의 SNS에 "저는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기도 하지만 피아노 뉴에이지 음악을 만드는 작곡가다. 지금까지 다섯 개의 정규앨범을 발매해 총 50곡의 저작권자로 등록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작곡한 피아노 뉴에이지 음악과 더불어 악보의 질서와 나의 섬세화의 패턴을 융합한 영상전시를 기획, 예술의 전단 전시를 통해 인사드렸다. 이렇게 기술과 예술을 융합한 새로운 전시 문화를 만들어 많은 분들이 다양한 전시를 관람하고 또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대 이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규원 작가는 6일 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화가로 활동하는 연예인들의 작품을 비판했다. 특히 구혜선을 언급하며 "미술도 하고 영화 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하는데 미술 하나만 봤을 땐,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것이 없다. 개인적 바람은 배우를 그냥 하셨으면 좋겠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 수준이다. 백화점 문화센터엔 갈 순 있지만 백화점 전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구혜선은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 이전에 모든 인간의 삶이 예술이며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다.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 그렇기에 노인이 주름을 만지는 것도 예술이라 행위 하면 예술이 되는 것이고 어린아이들의 순진한 크레파스 낙서도 액자에 담아 전시함으로 예술이 될 수가 있다. 꿈꾸는 여러분들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으니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 말길"이라고 맞섰다.

또한 이 작가는 "구혜선으로부터 '네 갈길 가라. 난 내 갈길 가겠다. 비하는 범죄'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왜 남의 작품을 평가하냐고 묻는다면 유명인의 작품이기에 그렇다고 답하고 싶다. 보통 예술가들이 짧게는 대학 4년, 길게는 유학 포함 7~8년 동안 내내 교수님, 동료들, 평론며들에게 혹독한 평가를 받고 작가로서 첫 발을 내딛는데 구혜선은 미술작가로서 평가를 받는 것에 대해 너무나 익숙하지 않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본인(구혜선) 작품으로만 최소 2억 원의 수익을 창출했다고 하지 않았나. 작품에 대한 비평을 받을 만한 위치에 있지 않나 반문하고 싶다. 내가 직접 느끼고 미술계에서 나오는 말들을 솔직하게 전달한 것일 뿐"이라고 항변했다.

구혜선은 이에 대해 직접적인 반박은 하지 않았지만 작곡가로서의 이력을 밝히며 자신의 또 다른 재능을 강조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