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반군부 시인, 휘발유 부은 괴한에 산 채로 불태워져

미얀마 반군부 시인, 휘발유 부은 괴한에 산 채로 불태워져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5.16 14: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얀마 반군부 시인, 휘발유 부은 괴한에 산 채로 불태워져
미얀마 군부 반대 활동을 해온 미얀마의 한 시인이 산 채로 불태워졌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습니다.

16일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사가잉 지역 몽유와에서 지난 14일 오후 시인인 세인 윈이 죽임을 당했습니다.

윈의 친구이자 사건 목격자인 따잉 아웅은 매체에 "14일 오전 내 집에서 윈과 함께 얘기를 나누고 있는데, 누군가 갑자기 오더니 휘발유를 그의 머리 위에 부고 불을 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윈은 즉시 몽유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온몸에 심한 화상을 입어 그날 밤 11시쯤 숨졌습니다.

윈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세운 민주주의 민족동맹의 오랜 지지자였고 1998년 민주화운동 당시부터 정치권에서 활동해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습니다.

그는 지난 2월 쿠데타 이후 몽유와에서 반군부 거리 시위에 참여하며 젊은 시위 지도자들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미얀마 나우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사건의 동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고 범죄를 저지른 이의 신원은 밝혀졌지만 어제까지 경찰에 잡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쿠데타 이후 반군부 거리시위가 꾸준히 이어진 몽유와에서는 쿠데타 이후 최소 9명의 시민이 희생됐습니다.

이 중 시인인 크 자 윈과 찌 린 아이가 지난 3월 총격에 희생됐고 시인 켓 띠도 최근 군경에 끌려가 장기가 적출된 채 주검으로 되돌아왔습니다.

(사진=SNS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