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스유니버스 전통의상 경연서 "미얀마를 위해 기도를"

미스유니버스 전통의상 경연서 "미얀마를 위해 기도를"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21.05.16 0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인대회에 출전한 미얀마 대표가 무대 위에 미얀마 쿠데타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나왔습니다.

미인대회에 출전한 미얀마 대표, 미얀마 쿠데타에 대한 국제사회 관심 촉구 (사진=투자 윈 린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뉴욕타임스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진행 중인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참가한 미얀마 대표 투자 윈 릿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투자는 본선에 앞서 지난 13일에 현지 하드록 호텔에서 열린 전통의상 경연 도중 관객들에게 '미얀마를 위해 기도를'이라는 글이 적힌 팻말을 펼쳐 보였습니다.

투자가 팻말을 접은 뒤 전통 방식으로 합장을 하며 인사를 하자 관객들은 환호와 박수로 응원했습니다.

이스트 양곤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하는 투자는 미얀마에서는 모델로 활동하는 유명인사입니다.

쿠데타가 일어난 뒤 시위에 참여하고, 페이스북에 군부에 대한 반대 메시지를 올리는 등 꾸준히 민주화 운동을 벌였습니다.

이 때문에 그는 군부가 자신의 이름을 출국금지자 명단에 올려놓았을지 걱정했다고 털어놨습니다.

투자는 미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양곤 공항에서 출입국 사무소를 통과할 때도 두려움을 느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015년 미얀마에서 민주화가 이뤄지기 전 군부독재 시절을 기억하는 투자는 미얀마 사회가 과거로 회귀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투자는 "미얀마 국민도 인터넷 덕분에 바깥세상을 알고 있다"며 "지난 5년간 자유를 누리면서 살았는데 과거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3월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에 출전한 미스 미얀마 한 레이도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사진=투자 윈 린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