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정원 국장, 여직원 성추행"…그 와중에 오히려 승진

"국정원 국장, 여직원 성추행"…그 와중에 오히려 승진

한세현 기자

작성 2021.05.14 07:20 수정 2021.05.14 0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국정원 고위간부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해제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또 다른 실무자도 피해 여성을 추행한 걸로 알려졌는데 국정원은 사건이 처음 일어나고 열 달이 지난 지난달에야 뒤늦게 감찰에 들어갔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람은 국정원 2급 A 국장입니다.

A 국장은 모 부서장이었던 지난해 6월 말, 같은 부서 여직원을 일요일에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내 추행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A 국장은 열흘 뒤, 피해 여직원을 서울 근교로 데려가 차 안에서 또다시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당시 A 국장은 여성의 인사를 좌우할 수 있는 위치였습니다.

두 달여 뒤인 지난해 9월에는 같은 부서에 있던 5급 직원 B 씨도 피해 여성을 추행한 것으로 국정원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여성이 주변에 피해를 호소했음에도 감찰조사는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 오히려 A 국장은 3급에서 2급으로 승진했고 대북 관련 핵심 부서로 영전했습니다.

국정원은 첫 사건이 발생한 지 10개월이 지난 지난달, 뒤늦게 두 사람을 직위해제하고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국정원은 "감찰조사는 모두 마쳤으며, 2주 안에 징계위원회를 소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징계위 논의 내용을 토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청 대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도 조만간 국정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중징계와 형사 고발 등 엄중한 후속조치를 촉구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