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잇단 성추문에도 느슨한 대처…국회 "엄중 처벌"

[단독] 잇단 성추문에도 느슨한 대처…국회 "엄중 처벌"

국정원 비위, 제 식구 감싸기?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5.13 20:07 수정 2021.05.13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가 추가로 확인을 해본 결과 국정원의 이런 늑장 대처는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제대로 된 징계도 내리지 않고, 또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던 사례도 여럿 있었습니다. 국회에서도 조만간 국정원을 상대로 이번 사건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에 후속 조치를 촉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어서,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A 국장 등의 성추행 이후 국정원 내부에서는 고위 인사들의 사건 무마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정원 사정에 정통한 국회 관계자는 "국장급과 처장급 간부들이 피해 직원을 회유하고 설득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국회 관계자는 "A 국장이 승진 후 심지어 피해 여성을 자기 부서로 데려가려 했고, 여성이 강하게 반발한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제 식구 비위에 느슨한 잣대를 대온 국정원 내 관행 탓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2017년 국정원 3급 간부는 같은 부서 여성 직원들을 잇달아 성추행했습니다.

국정원은 해당 간부를 지방으로 발령 냈지만, 1년 뒤 아무런 징계도 없이 원 부서로 복귀했습니다.

오히려 타 부서 배치는 피해 여직원들의 몫이었습니다.

지난해에는 국정원 1급 간부가 여직원과 잇달아 불륜을 저질렀는데 국정원은 징계 없이 사표를 수리해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 특유의 폐쇄적인 조직문화도 조직 내 성비위를 키운다는 지적입니다.

국정원 고위 간부 출신 인사는 "국정원 보안은 정보활동에 있어서 보안일 뿐"이라며 "보안을 이유로 조직 내 성범죄를 비호하는 건 법적인 문제가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회 정보위는 조만간 국정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중징계와 형사 고발 등 엄중한 후속 조치를 촉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정성훈) 

▶ [단독] "국정원 국장, 여직원 성추행"…뒤늦게 징계 착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