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문 대통령에 면담 요청…"인사권자가 결단해야"

김기현, 문 대통령에 면담 요청…"인사권자가 결단해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13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문 대통령에 면담 요청…"인사권자가 결단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장관 후보자 3명의 임명 및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하면서 한 명이 자진사퇴 했으니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하겠다는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이 청와대의 눈치를 보고 있거나 청와대와의 관계에서 당당하고 떳떳하게 민심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라고 대통령 면담 요청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김 대표 대행은 오늘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오후 7시 국회 본회의가 소집된 데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전할 것"이라며 "구체적 항의 표시 방법은 의원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