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박준영 사퇴 당연…임혜숙 · 노형욱 비위, 朴보다 크다"

野 "박준영 사퇴 당연…임혜숙 · 노형욱 비위, 朴보다 크다"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13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박준영 사퇴 당연…임혜숙 · 노형욱 비위, 朴보다 크다"
국민의힘은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 및 판매 의혹을 받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오늘(13일)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사필귀정"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배준영 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공직 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진작 사퇴했어야 하고, 박 후보자 사퇴 전에 청와대는 부적격 후보자를 내놓지 말았어야 했다"며 "국민께 상처와 혼란을 준 청와대는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절한 행위는 박 후보자의 것보다 크면 컸지 결코 작지 않다"며 청와대에 이들에 대한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