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아 오빠' 권순욱, 복막암 고백 그 후 "의사들은 왜 그렇게…"

'보아 오빠' 권순욱, 복막암 고백 그 후 "의사들은 왜 그렇게…"

SBS 뉴스

작성 2021.05.13 11:34 수정 2021.05.13 1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보아 오빠 권순욱, 복막암 고백 그 후 "의사들은 왜 그렇게…"
가수 보아의 친오빠 권순욱 뮤직비디오 감독이 복막암 투병 고백 후 심경을 전했습니다.

어제(12일) 권순욱 감독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응원해준 많은 이에게 감사를 전하며 "치료의 고통은 심하지만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다"고 치료에 대한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어 많은 치료 사례와 병원, 교수님 추천을 예상 못 했다며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고 그간의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권 감독은 "이 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냐? 이 병은 낫는 병이 아니다", "항암은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뿐", "바꾼 항암 약에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의 준비를 해야 될 것" 등 의사들에게 들은 싸늘한 말을 전하며 "제 가슴에 못 박는 이야기를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제정신으로 살 수 없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권 감독은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이 시도, 저 시도 다 해보도록 하겠다"며 치료에 대한 굳은 의지를 밝혔는데요, 이에 연예인 동료들을 비롯한 많은 누리꾼도 "의사들은 항상 최악을 얘기하더라고요. 더 이상 말로 상처받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등 따뜻한 응원 댓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권순욱 감독은 복막암 4기 투병 사실을 알리면서 "예후가 좋지 않은지 병원마다 현재 기대여명을 2~3개월 정도라고 말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권 감독의 동생 보아는 해당 게시글에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매일 매일 힘내줘서 고마워. 우리 이겨낼 수 있어"라며 애틋한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