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탄롯데백화점 수사 착수…LH '전관 유착' 조사

동탄롯데백화점 수사 착수…LH '전관 유착' 조사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1.05.13 07:32 수정 2021.05.13 0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6년 전 LH가 경기도 동탄의 백화점 사업자를 뽑았던 과정을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사업자 선정 과정에 LH 출신 전관들이 부당하게 개입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석 달 뒤 정식 개장을 앞둔 경기 동탄 신도시 롯데백화점입니다.

지난 2015년 LH공사는 동탄2지구 백화점 부지 사업자를 공모해 롯데컨소시엄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습니다.

입찰가로 587억 원을 더 써낸 현대백화점 대신 롯데 컨소시엄이 우수한 평가를 받은 건데 검찰은 이 사업자 선정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LH 출신 전관들과 과거 근무처간의 불법적인 유착 관계가 사업자 선정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과거 국정감사에서도 롯데 컨소시엄에 포함된 설계 회사의 설립자들이 대거 LH 출신인 게 사업자 선정에 영향을 준 거 아니냐는 유착 의혹이 제기됐고, 특히 사업자 선정을 좌우할 심사위원을 정하는 방식이 심사 전날 LH 측의 일방적 통보로 갑자기 변경된 건 의혹을 더욱 부추기는 대목입니다.

2016년 롯데그룹 수사 당시에도 검찰이 관련 첩보를 입수했지만, 정식 수사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6년 만에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심사위원 구성 방식 변경으로 실제 롯데가 특혜를 받은 건지, 이 과정에 LH전관들이 연루된 건지, 관련자들을 소환해 규명할 방침입니다.

롯데와 LH는 각각 "입찰과 선정 과정 모두 정상적이었다",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